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GAM 일반

속보

더보기

[GAM]'소라'가 불지핀 AI 열풍① 3대 고성장 투자방향 주목

기사입력 : 2024년02월27일 14:56

최종수정 : 2024년02월27일 14:56

오픈 AI, 동영상 생성형 AI 모델 'SORA' 출시
광모듈·서버·AI응용 등 3대 산업 고성장 기대

이 기사는 2월 20일 오전 10시1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본토 A주에서 인공지능(AI) 테마가 상한가 랠리를 펼치며 춘절(중국의 음력 설) 연휴 휴장을 끝내고 개장한 첫 거래일 상승장을 견인한 핵심 주역으로 떠올랐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오픈AI(Open AI)가 간단한 텍스트 프롬프트(명령어)를 입력하면 고화질 동영상을 만들어내는 새로운 생성형 AI모델 '소라(SORA)'를 출시한 데 따른 결과다. 

◆ '소라의 등장' AI 산업의 이정표

시장은 소라의 등장이 AI 생성콘텐츠(AIGC) 산업에 있어 이정표적인 의미를 지닌다고 평한다. 현실 세계 시뮬레이션 모델의 선구자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와 함께, 영화와 게임 등 관련 응용 산업에서 거대한 변혁의 결과를 불러올 것으로 예상한다. 

지금까지 개발된 동영상 구현 AI 기술의 결과물은 최대 20초 정도의 길이에 품질도 떨어지는 한계점이 존재했다. 하지만, 소라는 최대 1분 길이의 고화질 동영상을 만들어내며 이러한 한계점을 개선했다. 다양한 캐릭터는 물론 디테일한 움직임의 복잡한 장면도 구현해내면서 동영상의 자연스러움을 한층 더 강화했다.

한마디로 소라는 강력한 성능의 동영상 생성 AI 모델로, AI 기술로 제작되는 동영상의 품질과 효율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 오픈AI 홈페이지] 미국 오픈AI(OPEN AI)가 15일(현지시간) 공개한 동영상 생성 AI 서비스인 '소라'를 통해 제작한 영상.

프롬프트(명령어): 스타일리쉬한 여성이 따스하게 빛나는 네온과 생동감 넘치는 도시 간판으로 둘러싸인 도쿄 거리를 걷고 있습니다. 그녀는 검은 가죽 재킷과 빨간 롱드레스를 입고, 검은 부츠를 신었으며, 검정 지갑을 들고 있습니다. 그녀는 선글라스를 쓰고 빨간 립스틱을 발랐습니다. 그녀는 자신감 있고 편하게 걷고 있습니다. 거리는 축축하고 반사되어 화려한 조명이 거울 효과를 만들어냅니다. 많은 보행자들이 걸어 다닙니다.

A stylish woman walks down a Tokyo street filled with warm glowing neon and animated city signage. She wears a black leather jacket, a long red dress, and black boots, and carries a black purse. She wears sunglasses and red lipstick. She walks confidently and casually. The street is damp and reflective, creating a mirror effect of the colorful lights. Many pedestrians walk about.

◆ AI 기술 발전 속 고성장 기대 '3대 투자방향'

소라의 등장을 기점으로 AI 기술 응용 영역이 확장되고, 이를 통해 중국 AIGC 산업 또한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AI 기술의 보급 가속화로 고속성장이 기대되는 영역으로는 광모듈∙서버∙AI응용의 3대 산업이 가장 많이 거론된다. 

① 광모듈

다수의 현지 기관은 높은 확신을 갖고 AI 시대와 함께 고성장성이 예상되는 영역으로 광모듈 산업을 꼽는다. AI 기술의 발전과 함께 고속 광모듈 수요가 급증하면서 향후 업계 전반의 지속 성장이 확실히 예상돼서다.

서남증권(西南證券)은 광모듈은 AI 산업체인 중 최대 수혜 영역이자, 성장성에 대한 가장 높은 확실성을 띄는 섹터라고 평했다.

특히, AI 시대 광모듈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전세계 광모듈 시장에서 중국 기업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경쟁 우위를 갖고 있고, 중국기업의 해외진출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은 이 같은 평가가 나오는 이유 중 하나다.

전세계 광모듈 시장에서 중국 기업은 비교적 빠른 시장 진입으로 선두적인 입지를 구축하며 60% 이상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200G와 400G에서 800G와 1.6T 등 차세대 고성능∙고효율 광모듈로의 대체가 업계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2024년은 1.6T 광모듈 수요가 풀리기 시작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재 보편화된 광트랜시버(전기신호를 광신호로 변환해 송∙수신하는 장치)의 속도는 400G와 800G다. 전문가들은 AI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전송 속도가 800G보다 2배 이상 빨라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다시 말해 1.6T 속도의 고성능∙고효율 광모듈 제품 개발 기술력이 핵심 경쟁력이 될 전망이다.

이러한 전망 하에서 주목 받는 핵심 투자 키워드 중 하나는 'CPO(Co-Packaged Optics)'다.

CPO는 광학엔진(광모듈)과 스위치(어떤 신호를 새로운 신호로 교환해 전달해주는 네트워크 장비) 반도체칩을 하나로 묶는 광모듈 패키징 기술 중 하나로, 초고속∙고효율 데이터 연산 처리에 있어 CPO 기술 도입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AI와 디지털 산업의 급속한 발전으로 대규모 데이터 연산 처리 기술의 필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광모듈은 이러한 연산작업에 필요한 핵심 부품 중 하나로서 향후 확실한 고성장성이 예상되는 광모듈 세부 산업 영역으로 주목 받고 있다.

② 서버

AI 연산에 반드시 필요한 인프라 설비 중 하나인 '서버' 산업 또한 AI 시대 도래와 함께 수요의 폭발적 성장이 기대된다.

상하이(上海) 소재 산업 컨설팅업체 관지국내정보망(觀知海內信息網)에 따르면 중국 AI 서버 시장은 2021년 53억9000만 달러에서 2025년 103억4000만 달러로 확대, 2021~2025년 17.7%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로 성장할 전망이다.

2022년 기준 중국의 서버 총량 중 일반 서버가 차지하는 비중은 93.2%, AI 서버가 차지하는 비중은 6.8% 정도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향후 일정 시간 내 중국 AI 서버 시장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 올 것으로 예상한다. 

③ AI 응용

소라의 등장과 함께 가장 먼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AI 응용산업 분야는 영화, 게임, 미디어 등이다.

AI 기술의 보급이 가장 빠르게 확대될 다운스트림 응용산업 분야의 성장은 중국 전체 AI 산업체인의 성장을 견인할 핵심 영역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상업산업연구원(中商產業研究院)에 따르면 중국 AI 기술의 응용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AI산업 시장 규모는 2017년 318억 위안에서 2023년 3683억 위안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2023년 기준 성장률은 29.46% 정도로 두 자릿수의 높은 성장 속도를 이어갈 전망이다.   

<'소라'가 불지핀 AI 열풍② A주 랠리 이끌 3대 테마주>로 이어짐.

pxx1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2.3%p↓, 38.1%…"與 총선참패 '용산 책임론' 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30%대 후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8.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9.3%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5%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21.2%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1.6%p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6.0% '잘 못함' 61.0%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0.0% '잘 못함' 65.5%였다. 40대는 '잘함' 23.9% '잘 못함' 74.2%, 50대는 '잘함' 38.1% '잘 못함' 59.8%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1.6% '잘 못함' 45.9%였고, 70대 이상에서는 60대와 같이 '잘함'이 50.4%로 '잘 못함'(48.2%)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38.5%, '잘 못함'은 60.1%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1.4% '잘 못함' 65.2%, 대전·충청·세종 '잘함' 32.7% '잘 못함' 63.4%, 부산·울산·경남 '잘함' 47.1% '잘 못함' 50.6%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8.5% '잘 못함' 38.0%, 전남·광주·전북 '잘함' 31.8% '잘 못함' 68.2%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7.1% '잘 못함' 60.5%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34.7% '잘 못함' 63.4%, 여성은 '잘함' 41.6% '잘 못함' 55.3%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배경에 대해 "108석에 그친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가 '윤 대통령의 일방적·독선적인 국정 운영 스타일로 일관한 탓이 크다'라는 '용산 책임론'이 대두되며 지지율이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선거 결과에 대해 실망한 여론이 반영됐을 것"이라며 "최근 국무회의 발언 등을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도 아니고 경제 상황도 나아지고 있지 않아 추후 지지율은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4-18 06:00
사진
이재명 "尹 영수회담 제안 환영...총선 민심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서울=뉴스핌] 홍석희 윤채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 "국민과 함께 환영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대통령을 만나 이번 총선에 나타난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도록 하겠다"여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06 leehs@newspim.com 이어 "국민들께선 '살기 어렵다. 민생을 살리라'고 준엄하게 명령했다"며 "우리 정치가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대통령실과 정부 그리고 국회가 함께 변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 변화를 두려워해서도 또 주저해서도 안 될 것이다. 이번 회담이 국민을 위한 정치 복원의 분기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근 중동 사태 등으로 고유가 현상이 심화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6월말까지 연장했지만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700원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개월만에 유가가 또 상승해 고물가 행진에 기름을 붓는 거 같아 참 걱정"이라며 "먹거리 고물가 지속으로 2월 물가 상승률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을 넘었다. 35개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높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최근 고유가·강달러는 예상 못한 변수로 인식되고 있는데도 기재부 장관은 근원물가가 안정적이라 하반기 물가가 안정될 것이라 태연하게 말한다"며 "지난해 상저하고를 부르던 상황과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고유가 시대에 국민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적극적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민주당은 지난해 이런 유동적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횡재세 도입을 추진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hong90@newspim.com 2024-04-22 10:07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