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스포츠 골프

속보

더보기

[PGA] 김주형, 30일 개막 캐나다오픈서 '파리행 티켓' 굳히나

기사입력 : 2024년05월28일 16:10

최종수정 : 2024년05월28일 16:49

세계 3위 매킬로이 외 세계랭킹 10위 내 톱랭커 모두 불참
34위 임성재도 휴식... 26위 김주형, 랭킹포인트 쌓을 기회
테일러, 내셔널타이틀 2연패 도전... 매킬로이, 대회 3승 조준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940만 달러)이 오는 30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 컨트리클럽(파70·7084야드)에서 개막한다.

6월 6일 열리는 특급 대회 메모리얼 토너먼트에 이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이 연달아 열려 대거 톱랭커들이 이번 대회에 불참한다. 세계 10위 이내 선수 중 유일하게 세계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출전해 파워랭킹 1위에 올라있다. 세계 12위 사히스 시갈라(미국)가 파워랭킹 2위다.

김주형. [사진 = 로이터]

한국 선수로는 세계 26위 김주형을 비롯해 김성현과 이경훈이 출전해 시즌 첫 승을 노린다. 특히 파워랭킹 11위에 오른 김주형은 이번 대회에서 챙겨야 할 게 많다.

우선 시즌 첫 톱10 이상의 성적을 거둬 깊은 슬럼프에서 벗어날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김주형은 데뷔 후 두 시즌 동안 'PGA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으며 투어 3승을 올렸다. 하지만 올해 출전한 15개 대회에서 한 번도 15위 이내에 들지 못했다. 지난 2월 피닉스오픈 공동 17위가 최고 성적이다. 다만 최근 샷감각이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 끝난 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26위에 올랐고 이어 열린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공동 24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김주형은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한국 선수 랭킹 2위 자리를 더욱 다져야 한다. 한국 선수 랭킹 3위이자 세계 34위인 임성재가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공동 9위에 오르며 김주형을 바짝 뒤쫓고 있다. 7월에 열리는 파리올림픽 골프 출전 티켓은 각 나라에서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 2명에게 주어지며 6월 24일 세계랭킹으로 결정된다.

닉 테일러가 지난해 열린 RBC 캐나다오픈 마지막날 연장에서 21m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고 캐디를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 = PGA]

디펜딩 챔피언은 내셔널 타이틀을 지키려는 캐나다 출신의 닉 테일러다. 테일러는 지난해 이 대회 4차 연장전에서 21m짜리 이글 퍼트 떨어뜨리고 1954년 팻 플레처 이후 69년 묵은 캐나다 골프의 한을 풀었다.

매킬로이는 2019년에 이어 2022년 이 대회 우승자이다. 2020년과 2021년은 코로나19로 열리지 않아 매킬로이는 PGA 투어에서 처음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올해 대회는 매킬로이가 2019년 대회 최소타 기록(22언더파 258타)으로 우승했던 해밀턴 컨트리클럽에서 열려 우승후보 1순위로 꼽혔다.

psoq133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여론조사] '문자 읽씹' 논란에도 '어대한' 기류…국힘 지지층 63.4% 한동훈 지지 [서울=뉴스핌] 신정인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 여론조사 결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8.2%로 1위에 올랐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한정지으면 63.4%까지 오르는 등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기류를 이어가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뉴스통신사 뉴스핌의 의뢰로 지난 8~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를 물은 결과 한 전 위원장은 38.2%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조사 대비 2.4%포인트(p) 오른 수치다. 원희룡 전 장관은 10.1%→11.7%로 2위에 올랐다. 뒤이어 나경원 의원(11.0%→8.9%), 윤상현 의원(6.7%→7.2%) 순이다. 없음은 24.9%→28.7%, 잘모름은 3.3%→5.5%다. 연령대별로 보면 한 전 위원장이 만18세~29세(34.7%), 30대(28.3%), 40대(37.6%), 50대(32.7%), 60대(47.7%), 70대 이상(48.8%) 등 전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34.9%), 경기/인천(40.3%), 대전/충청/세종(38.9%), 강원/제주(39.7%), 부산/울산/경남(39.9%), 대구/경북(45.8%), 광주/전남/전북(26.0%) 등 모든 지역에서 한 전 위원장이 우세하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범위를 좁히면 한 전 위원장의 지지율은 63.4%까지 올랐다. 뒤이어 원 전 장관 15.5%, 나 의원 10.7%, 윤 의원 2.2% 순이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한 전 위원장에게 보낸 사과 문자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이 문자를 '읽씹(읽고 씹음)'했다는 논란이 일자 원 전 장관과 나 의원 등이 일제히 이 문제를 계기로 총공세에 나섰다"며 "한 전 위원장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소폭 하락했으나 전체 국민 여론조사에서는 소폭 상승해 '어대한'지형이 계속 이어져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RDD 활용 ARS를 통해 진행됐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p, 응답률은 3.0%다. 자세한 조사 개요 및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llpass@newspim.com 2024-07-11 06:00
사진
美 FBI "트럼프 총격 암살 시도는 단독 범행"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를 향한 총격 암살 시도가 단독 범행이라고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밝혔다. 14일(현지 시각)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FBI는 전날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에서 열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집회에서 총격을 가한 범인이 단독으로 범행을 저질렀으며 현재 그의 배경을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FBI 피츠버그 지부의 특별 수사관 케빈 로젝은 현재 FBI가 범인 휴대전화를 분석하기 위해 연구소로 보냈다고 말했다. 또 범인 관련 조사가 아직 초기 단계로 그의 이념은 확인하지 못했으며,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것에 우선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FBI는 범인이 트럼프 후보에게 접근하기 직전 어떤 행동을 했는지 아직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며, 범인 가족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총격을 가한 범인은 20세 공화당원 토머스 매튜 크룩스로, 부친이 합법으로 구입한 AR 소총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룩스는 현장서 사살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총알이 오른쪽 귀 윗부분을 관통해 출혈이 있었지만 현재는 안전한 상태다. 이번 사건으로 현장에 있던 청중 1명은 사망했으며 2명은 중태에 빠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 총격범 토머스 매튜 크룩스의 고등학교 졸업 사진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7.15 kwonjiun@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2024-07-15 05:49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