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산업 중기·벤처

[뉴스핌 라씨로] 에코프로비엠, 공격적 신규 생산라인 증설…2027년 양극재 생산 4배로 확대

기사입력 : 2023년06월04일 08:00

최종수정 : 2023년06월04일 08:00

신규 소재 및 리튬·코발트 지속적 연구
전동공구·무선청소기 등 소형 전지 안정적 성장

이 기사는 6월 1일 오전 09시12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나영 기자= 양극재 전문기업인 에코프로비엠이 리튬이온 삼원계 양극재 생산량을 올해 말 19만톤에서 오는 2027년 71만톤까지 확대할 수 있는 수준의 가파른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1일 뉴스핌과 전화통화에서 "양극재 생산을 현재기준에서 장기적으로 약 4배 정도 늘릴 예정이다. 큰 규모로 보이지만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물량이 확보되면 바로 매출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27년 연산 71만 톤의 생산은 하이니켈 양극재만 고려한 것이며 코발트프리(NMX)와 리튬인산철(LFP) 등 새로운 화학구성 제품은 반영되지 않았다. 에코프로비엠은 신규 소재에 대한 추가 생산과 하이니켈(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 물질 생산능력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리튬·코발트 값은 저렴한 편으로 이 소재들을 지속적으로 개발·연구하고 있다. 회사가 하이니켈의 기술력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회사 규모가 무척 작을 때부터 이에 많은 투자와 연구 개발을 해왔기에 지금의 기술력을 가지게 됐다"며 "NMX와 LFP는 2025년 양산을, 미드 니켈(OLO)은 2026년 양산 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코프로비엠 로고. [로고=에코프로비엠]

에코프로비엠은 하반기 생산능력 5만4000톤 규모로 지어진 신규공장(CAM7) 2~3라인을 본격 가동한다. 화재로 생산을 중단했던 충북 오창 공장(CAM4N)의 재가동과 포항 신공장(CAM5N) 가동률 상승에 따라 전기차용 양극재 판매량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CAM7은 작년 10월에 준공 돼 현재 시범 가동이나 가품을 만들려고 준비 중이며 화재로 잠시 생산을 중단했던 CAM4N이 정상적으로 재가동되고 있다. 현재 제품이 만드는 즉시 팔리고 있다"며 "내년에 가동 예정인 CAM9까지 합쳐지면 생산량은 꽤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코프로비엠의 양극재 사업 전방 시장은 크게 소형전지가 사용되는 전동공구 시장과 중대형전지가 사용되는 전기차 시장으로 양분화 된다. 소형전지는 전동공구, E-Bike, 무선청소기 등에서 대표적으로 적용되는 제품으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너무 가파르게 치솟고 있어 전동공구 시장이 상대적으로 저조해보이지만 IT 소형전지용 양극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코드 없이 사용하는 소형 전동기구 등이 계속 늘고 있기 때문에 성장은 계속 이어질 것"이고 말했다.

에코프로비엠은 고객사 다변화에도 나서고 있다. 현재 주요 고객사는 삼성SDI, SK온 등인데, 신규 고객사 확보 차원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도 양극재 공급 관련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개발(R&D) 투자도 대폭 확대하는 추세다. 올해 1분기 R&D 규모는 13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3% 늘었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연구개발 비용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매출 비중이 많이 늘다보니 개발 비중이 점점 적어보이는 것 같지만 매년 연구개발비는 몇 백억씩 늘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 2조100억 원, 영업이익은 107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4%, 161% 증가했다. 하나증권은 에코프로비엠의 올해 연간 예상 실적에 대해 매출액 9조원, 영업이익 5761억원으로 추정했다.

 

nylee5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신유빈-전지희, 북한 꺾고 金... 한국 21년만에 '금빛 스매싱'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남북이 33년 만에 녹색테이블 위에서 금메달을 놓고 만났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북한을 꺾고 한국 탁구에 '21년 만의 금메달'을 안겼다.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과 북이 결승에서 겨룬 건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건 2002년 석은미-이은실 조가 복식 금메달을 땄던 부산 대회 이후 21년 만이다. [항저우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신유빈이 2일 열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2023.10.2 psoq1337@newspim.com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북한의 차수영-박수경 조에 4-1(11-6 11-4 10-12 12-10 11-3)로 이겼다. 이번 대회에서 남과 북이 결승에서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펼친 건 전 종목에 걸쳐 처음이다. [항저우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신유빈(왼쪽)과 전지희가 2일 열린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승리한 후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2023.10.2 psoq1337@newspim.com 신유빈은 이번 대회에서 여자 단식, 혼합 복식, 여자 단체전에서 3개의 동메달에 이어 금메달까지 챙기며 참가한 모든 종목에서 입상했다. 또 전지희와 짝을 이뤄 2021 도하 아시아선수권대회 복식에서 금메달을 수확하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금메달을 거머쥐게 됐다. [항저우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신유빈이 2일 열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 앞서 북한 선수와 악수하고 있다. 2023.10.2 psoq1337@newspim.com 1게임에서 신유빈-전지희 조는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한 템포 빠른 공격을 앞세워 11-6으로 1게임을 잡았다. 2게임에서도 전지희의 예리한 백핸드와 신유빈의 파워 넘치는 포핸드로 연속 득점했다. 결국 11-4로 쉽게 따냈다. 3게임에서 북한은 공격이 조금씩 살아났다. 접전 끝 10-10 듀스 상황에서 한국의 범실로 내리 2점을 올리며 승리했다. 전열을 정비한 신유빈-전지희 조는 4게임에서 9점에 먼저 도착했다. 북한의 추격을 허용, 10-10 듀스가 됐다. 북한의 예리한 역습을 버텨낸 신유빈-전지희 조는 내리 2점을 뽑아내며 4게임을 따냈다. [항저우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신유빈(왼쪽)과 전지희가 2일 열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승리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3.10.2 psoq1337@newspim.com 신유빈-전지희 조는 5게임에서 5-0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전의를 상실한 북한을 몰아붙여 11-3으로 완승했다. 21년 만에 한국에 탁구 금메달을 선물한 신유빈과 전지희는 서로를 얼싸안고 기뻐했다. [항저우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신유빈(오른쪽)과 전지희가 2일 열린 탁구 여자 복식에서 우승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23.10.2 psoq1337@newspim.com 신유빈은 준결승에서 일본을 이긴 뒤 "북한이 올라올 경우 데이터가 좀 없다 보니까 경기에 들어가서 상대가 어떤 스타일인지를 파악해야 하니, 그건 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의 차수영과 박수경은 준결승에서 인도를 꺾은 후 "1등 한 다음에 말하겠습니다. 이긴 다음에 말하겠습니다"라고 한국과의 결승전 필승 각오를 밝혔다.  '삐약이' 신유빈은 어릴 적부터 탁구 신동으로 불렸다. 도쿄 올림픽에서 입상하지는 못했지만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았다. 2021년 휴스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손목 피로골절 부상으로 중도 기권하는 시련을 겪었다. 두 차례나 수술을 받고 인고의 재활을 거쳐 한국 여자탁구의 에이스로 성장했다. 신유빈은 전지희라는 띠동갑 언니를 만나며 세계적인 복식 강자로 떠올랐다. 지난 5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중국의 주전 복식조인 쑨잉사-왕만위 조를 준결승에서 물리치는 파란을 일으키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psoq1337@newspim.com 2023-10-02 20:28
사진
이른 '세리머니' 하다 역전패...한국 롤러 남자 계주 은메달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이른 김칫국 마시기에 메달 색깔이 금에서 은으로 바뀌었다.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이 너무 이른 '우승 세리머니'로 금메달을 눈앞에서 놓쳤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3000m 계주 결승에서 1위로 달리다 결승선에서 대만에 0.01초 차이로 역전을 당했다.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 마지막 주자(오른쪽)가 3000m 계주 결승선에서 팔을 들고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동안 대만 선수가 왼발을 들이밀며 1위로 골인하고 있다. [사진 = 스포티비 중계화면 캡처] 한국은 마지막 바퀴를 돌 때까지만 해도 선두를 달렸다. 한국의 마지막 주자는 승리를 예감하고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우승을 예감하고 허리를 펴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렸다. 뒤에 있던 대만 선수가 왼발을 쭉 내밀며 간발의 차로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우승으로 착각하고 '태극기 세리머니'에 나섰던 한국 선수들은 뒤늦게 공식 기록을 확인한 뒤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도 기자들의 취재 요청에 응하지 않은 채 울먹이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psoq1337@newspim.com 2023-10-02 12:2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